약수센터 오재국 원장님, kbs <20TV 아침> 방송 인터뷰
New Document
+++이어케어+++
홈 > 네트워크소개 > 공지사항
약수센터 오재국 원장님, kbs <20TV 아침> 방송 인터뷰
등록일 : 2016/01/06
약수센터 <보아스이비인후과>  오재국원장님의 인터뷰가
 
KBS <2TV아침> 방송 프로그램에 방송되었습니다!!
 

 
2015년 12월 29일 방송된 kbs <2TV 방송> 2부 '발칙한 이슈'에서는
 
잦고 큰 볼륨의 이어폰 사용이 소음성 난청을 일으킬 수고,
 
이어폰의 올바른 사용이 필요하다는 주제를 다뤘습니다.
 
음악을 들을 때 사용하는 이어폰과 음악의 볼륨이
 
청력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이어폰은 어떻게 올바르게 사용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오재국 원장' 님의 인터뷰가 방송되었습니다. 
 




 
발칙한 이슈 음악 즐기려다 청력 잃는다? 이어폰의 올바른 사용법
 
스마트폰과 더불어 일상의 필수품이 된 이어폰!
그런데 잘못된 이어폰 사용법이 각종 사고와 병을 초래한다는데?
세계 보건기구에 따르면 85db에서 8시간 이상 노출될 경우 청력에
이상이 올 수 있다는 것! 하지만 실험 결과,
대부분의 시민들이 인식하지 못할 만큼 큰 소리로 이어폰을 사용하고 있었고,
이런 부주의로 소음성난청을 겪는 청소년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데..
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사용하는 이어폰의 오염도는 공중위생 기준을 훌쩍 넘은 수준!
편리하지만 몰랐던 이어폰의 문제점에 대해 알아 봅시다.
 
 
소음상황에 이어폰 음악 소리를 크게 듣는다면?
   (인터뷰 :  보아스이비인후과 오재국 원장)
 


 
 
우리가 인지해야 할 것이 무엇이냐면 소음이 있는 상황에서 이어폰을 착용하게 된다면 외부의 소음과 이어폰 소리를 합쳐서 듣게 됩니다.
 
소음이 많은 상황에서 이어폰을 끼게 되면 귀에 훨씬 더 심한 손상을 입힐 수 있습니다.
 
청각 세포 하나하나 살아있다면 내가 노래를 듣고 있는 도중에도 외부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거고 청각 세포가 손상되기 시작한다면 내가 듣고 있을 때 외부 소리를 못 들으니깐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 많아집니다.
 
 
이어폰의 오염도는 공중위생 기준을 훌쩍 넘는 기준, 귀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인터뷰 : 보아스이비인후과 오재국 원장)
 



사실 외이도가 정상적이라면 이어폰에 세균이 있다 하더라도 귀에 염증이 생길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어폰을 자주 낀다는 그 자체가 계속 외이도 피부에 충격을 주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외이도 피부에 손상이 있을 수도 있고 손상이 있는 상태에서는 이어폰에 있는 균이 들어오게 되면 염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외이도염이다. 가능하면 이어폰을 귀 안쪽으로 너무 밀어 넣지 말고 최대한 손상을 적게하는 방식으로 사용한다면 이어폰에 세균이 있다고 하더라도 아주 큰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