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케어 이비인후과 네트워크 ;; 전문화된 귀 진료, 전국 이비인후과 네트워크
New Document
+++이어케어+++
홈 > 진료프로그램 >중이염
 
귀가 아픈데 중이염인가요?
 
귀가 아프다고 해서 다 중이염은 아닙니다. 외이도에 염증이 생기거나 고막이 손상되어도 귀의 통증이 있을 수 있습니다. 먼저 중이염이 아닌 다른 기관의 이상으로 통증이 유발되는 건 아닌지 정확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중이염은 크게 고막에 천공이 생겨 있는 경우와 구멍이 없이 고막이 정상으로 유지되어 있는 경우의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전자의 경우를 만성 중이염이라고 하고, 후자의 경우는 급성 중이염과 삼출성 중이염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귀의 통증은 급성 중이염이나 만성 중이염을 갖고 있는 사람에게서 갑작스럽게 염증이 생긴 경우에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통증이 없는 중이염도 많이 있기 때문에 귀가 답답하거나 말소리가 울릴 때, 귀에서 진물이 나오는 증상 등이 생기면 귀 전문의가 중이염인지에 대한 여부를 판단해야 합니다.
급성 중이염
  중이강 내의 급성감염으로 인해 갑작스런 이통 이나 발열 등을 동반하는 중이 내 염증을 말합니다.
   
삼출성 중이염
  중이강 내에 삼출액(주위 조직에서 스며 나오거나 분비된 액체)을 동반하는 중이 내 염증으로, 급성 증상이 없고,
고막 파열이 없는 경우입니다.
   
만성 중이염
  여러 원인으로 인해 고막에 구멍이 나서 중이가 직접 외부와 연결되는 경우. 즉 고막의 천공이 막히지 않고 만성적으로 남아있는 경우입니다.
   
진주종성 중이염
 

고막이나 외이도의 피부가 고막 안쪽으로 자라 들어가는 경우 진주종성 중이염이라고 합니다. 주머니처럼 자라 들어간 피부에 안에 하얀 색깔의 각질이 쌓여서 마치 진주 빛과 같이 보여 진주종이라고 명하였는데, 그 증상이 종양과 같이 골을 녹이거나 파고 들어가 종양의 일종으로 생각하였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종양은 아니며, 염증성 질환으로 판명되었습니다. 발견될 경우 반드시 수술을 해서 제거해야 하는 중이염 중 하나입니다.

   
유착성 중이
  정상적으로 고막의 내측에는 공기로 채워져 있는 빈 공간인데, 공기의 출입이 잘 되지 않을 경우 음압이 형성되며, 이로 인해 고막이 중이 내벽으로 유착되는 현상이 생깁니다. 이렇게 되면, 고막의 진동이 제한을 받아 청력이 떨어지며, 진주종성 중이염으로도 이행될 수 있습니다. 최근 염증성 질환의 감소로 만성 중이염의 빈도는 감소하나 삼출성 중이염 환자 중 일부가 유착성 중이염으로 이행되는 경우가 많아 이 형태의 중이염은 증가되고 있습니다.